수술 NO! 눈가 주름 개선을 위한 시술법

Share on facebook
Share on whatsapp
Share on twitter

누구나 눈가에 주름이 생깁니다. 눈가주름은 쉽게 생기면서도 관리하기는 어렵죠. 웃을 때, 찡그릴 때, 눈을 비비거나 말할 때, 그리고 얼굴 표정이 다양한 분들은 눈가 주름이 더 쉽게 생길 수 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노화로 인한 피부 탄력이 저하와 콜라겐 분해 속도를 높이는 햇빛 자외선은 눈가 주름의 가장 큰 원인입니다.

눈 주위에는 눈 밑 주름, 눈 옆 주름, 미간주름 등 다양한 종류의 주름들이 있는데요. 눈밑 주름은 아래 눈꺼풀의 중간에서 바깥쪽으로 형성되고, 눈 바깥 쪽에는 웃을 때 생기는 주름이 나타나게 됩니다. 미간 주름은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눈썹이 찌푸려져서 생기는 세로로 새겨진 주름입니다.

얼굴의 주름 때문에 스트레스 받으시죠? 여러분을 위해 지금 바로 해결책을 드립니다. 제 나이에 맞지 않는 주름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되는 비수술적 시술이 있습니다. 이러한 시술은 회복시간이 거의 없고, 덜 아프며, 인위적이지 않고 자연스러워 보이는 얼굴을 선물한다는데요, 아래 세 가지 치료법에 주목해주세요!

 

눈가 세로 주름을 예방하는 법

당연히 주름을 예방하는 것이 치료보다 더 좋죠. 뉴로톡신으로 주름 형성을 지연시킬 수 있는데요, 이 주사는 얼굴 근육을 이완시키는 효과가 있습니다. 이러한 근육들은 웃고, 말하고, 표정을 지을 때 수축하며, 시간이 지남에 따라 없어지지 않는 주름이 됩니다. 눈 바깥쪽 부근에 뉴로톡신을 주입해 눈가주름을 줄이고 눈썹 사이사이를 통해 미간 주름을 교정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 팁은 보툴리눔 톡신 내성이 생기는 것을 막기 위해 복합단백질을 함유하지 않은 보톡스를 맞는 것을 추천해드립니다.

 

눈가 주름을 줄이는 법

히알루론산 필러로 눈가의 잔주름과 잔주름을 안에서부터 매끈하게 펴보는 방법은 어떠신가요? 우리 몸에서 자연적으로 생성 되는 히알루론산은 무게의 1000배를 물 속에서 고정하는 능력이 있습니다. 히알루론산은 피부 밑에 주사하면 즉각적으로 피부 내부를 채워 눈가의 미세한 라인의 깊이를 부드럽게 하고 줄여줄 수 있습니다. 여기서 보너스은 두둥! 필러로 다크서클을 없앨 수 있다는 사실! 더 젊어 보이는 피부톤을 가져보세요!

 

눈가 피부를 탱탱하게!

MFUV, 미세한 초음파 치료로 눈을 새롭게! 미세 초음파 에너지의 주사는 표면의 손상 없이 피부 깊숙이 전달되어 신체의 자연적인 재생 과정을 촉발시켜 콜라겐 생성을 촉진시킵니다. 이마와 눈 밑 부분에 걸쳐 피부 리프팅 효과를 가져오기도 하는데요!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FDA가 정한 MFUV 치료법을 선택하세요!

이와 같이, 눈가 주름을 개선하기 위한 시술법을 통해 노화 진행 속도를 늦출 수 있습니다. 피부과 전문의들은 보통 최고의 효과를 위해 다양한 시술법을 말씀해주실 거에요. 여기서 저희 제품의 장점은? 대부분의 시술이 회복 기간이 거의 필요하지 않아서 바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점이죠!

지금 바로 전문의와 상담해보세요!

Share on facebook
Share on whatsapp
Share on twitter
화려한 연예인들부터 친구들 사이에서도, 필러는 새롭게 각광받고 있는 가장 효과적인 뷰티 트렌드죠. 그 중 필러에 대해 궁금하신 점들만 모아봤습니다!
분명히 푹 쉬었는데, 다들 피곤해보인다고 하는 상황. 경험해보신 적 있나요? 피부과 전문의 모니카 브뤽이 당신의 고민에 대한 조언을 남겼습니다.
벌써 새해 목표를 세우며 피로를 호소하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지친 몸과 마음에 에너지를 불어 넣어줄 6가지 방법을 말씀드릴게요
얼굴이나 목에 미세한 주름, 신경쓰이기 시작하시나요? 얼굴 주름을 눈에 띄게 개선할 수 있는 5가지 방법을 소개해드립니다.
빠른 효과와 자연스러움을 보장합니다! 필러가 당신을 생기 돌게 할 수 있는 6가지 방법을 알려드릴게요!
입술을 건조하고 갈라지지 않게 유지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주의와 노력을 기울일까요? 여기 시도해볼 만한 정성스러운 다섯 가지 립 케어 방법이 있습니다.
이전
다음
Scroll to Top